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
공지:

중년의 통신동호회 -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3-20 02:56

본문

중년의 통신동호회 - 중 







날 이후 그녀와 난 통신에서도 가끔 만나 서로 메세지를 주고 받기도 하고 때론 전화를 통해서 서로의 정을 쌓아 나갔다. 그러다보니 이젠 은밀한 이야기도 서로 꺼리낌없이 할 수 있는 사이로 진전된다. 내가 통신생활을 시작한 이래 중년의 통신동호회에서 비록 노골적으로 표현은 못하지만 남자건 여 자건 중년에 들어선 나이에는 누구나 마음속으론 자신의 배우자가 아닌 다른 이성과의 부적절한 관 계를 조금씩은 원하고 있음을 알기 시작한 것도 바로 그무렵이었다. 다른 여성회원과의 관계도 차차 이야기 되겠지만 그녀와 은밀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한 이후로 통 신에서 내게 메모를 보내는 다른 여성회원들에 대해서도 그녀들의 속뜻을 은연중 파악해 가면서 대 화를 나누어 나가게 된다. 차를 몰고 퇴근하는 차안이야 말로 나 혼자만의 공간이다. 가끔은 퇴근길 차안에서 그녀에게 전화를 하곤 한다. 일상의 이야기로부터 은밀한 이야기까지 그 누 구의 간섭도 없이 우리 둘만의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기도 했다. 

그녀가 지금 이순간 무엇을 하고 있는지 그녀도 나를 보고 싶어하는지 서로에 대한 그리움을 전화로 나누면서 그녀의 목소리를 통해 그 순간 그녀의 모습을 상상해 보기도 한다. 그러다 은밀한 분위기 로 이어지면서 성적 본능이 나를 지배하는 순간이 온다. 어느날 퇴근길... 로즈님과 통화를 나누던 나는 소위 말하는 폰섹을 경험 하게된다. "지금 당신의 가슴을 만져보고 싶다.." 그녀의 나긋나긋한 목소리... 나를 원하는 듯한 그녀의 목소리는 나에게 순간적인 욕정을 불러 일 으켰고 난 그녀의 나신을 상상하며 그 상상속으로 그녀를 이끌기 시작했다. "나도 당신이 내 가슴을 만져주었음 좋겠어. 아...아.." 전화기를 통해 나즉한 그녀의 신음소리가 흘러나온다. 보고싶은 마음을 서로 이야기하면서 분위기가 어느정도 고조되어 있던 상황이라 그녀 와 난 조금씩은 흥분이 되고 있던 터였다. 그녀가 내 말에 동조를 하니 더더욱 그녀의 몸이 상상되어 진다. "당신 지금 어떤 옷 입고 있어? " "노브라에 엉덩이까지 덮는 긴 티를 입고 있어요" "아래는? " "팬티만...." "거울 앞에 서봐. 거울앞에 섰어? " "네! " "티를 벗고 거울앞에 서서 당신의 유방을 바라보면서 당신 유방모습을 내게 말해줘." "볼록한 두유방이 희어요. 유방 한가운데는 검은 원이 있고 그 중앙에 까만 젖꼭지가 당신의 손을 기다리고 있어요. 하 아... " "아~ 당신의 젖꼭지를 비틀어주고 싶다. 

당신이 내대신이라 생각하고 당신의 유방을 주물러봐!... 주무르고 있어?" "예!" 짤막한 그녀의 대답... 그러나 그녀의 숨소리에서 그녀가 자신의 유방을 애무하고 있음을 느낄수 있었다. "젖꼭지를 손가락으로 집고 비틀어봐~" "으 음~~ 하 아" 전화기를 통해 들리는 그녀의 신음소리가 나를 더욱 흥분시킨다. "당신 아랫도리는 어떤 팬티를 입고 있어? " "베이지색 망사 팬티.. 하,,아..." "망사사이로 당신 보지털 보여? " "네.. 거무스름한 털이 망사사이로 비쳐요.." "팬티사이로 당신의 손을 넣어서 보지살 사이로 손가락을 비벼봐.. 하 아 " 어느새 나에게서도 거 친 숨소리가 새어나온다. 폰섹을 하면서 나의 말에 따라 행동해주는 상대의 모습을 상상해 본다는 것이 이리도 자극적일 줄이야.... "네~ 손가락으로 비비고 있어요. 아 아.. 당신이 해주었으면 좋겠어요.. 아 으 응... " 그녀의 거친 호흡과 낮은 신음소리가 점점 내 신경을 자극한다. 

차에 앉아있는 내 아랫도리도 이미 바지 한가운데를 떠받치며 바지 앞부분에 텐트를 친다. "팬티를 벗고 거울앞에서 한쪽 다리를 화장대위에 올려놓고 당신의 보지살을 들추고 보이는 당신 보 지모습을 내게 말해줘... " "분홍빛 속살이 보여요... 그리고 질속이 조금 젖어있는 것 같아요.. " "질속에 손가락을 넣어봐. 그리고 당신 보지물이 손가락에 묻는지 알려줘.. " "손가락이 미끄러져 들어가요. 아 아 하 아..아 아 응.. 물이 많이 나와요.." "손가락에 물이 묻었어? " "예~ " "당신 보지물이 묻은 손가락을 빨아봐.... 내가 먹는다고 생각하고... 하 아 " 한손으로 바지 지퍼를 내리고 팬티속에 손을 넣어 내 자지를 만지며 전화기를 통해 들려오는 그녀 의 한마디 한마디, 호흡소리 하나에도 온 신경을 곤두세운다. "빨아 먹었어? 맛이 어때? 난 당신 보지 상상하면서 내 자지 만지고 있어... 하 아... 아... 당 신이 내 자지를 빨아줬으면 좋겠다.. 아 아 " "아무 맛도 못 느끼겠어요. 조금 신 듯도 하고...하 아.. 아 당신거 빨아주고 시포.. " "당신 보지속에 손가락을 넣고 쑤셔봐. 아~~ 미치겠다! 당신 보지 너무 보고 싶다.. 그리고 당신 이 바로 내곁에 있다면 당신의 벌려진 그 보지를 내가 핥아줄텐데...." "아 ~ 저두요.. 당신이 핥아 주었음 좋겠어요." 허참! 40대중반의 나이에 내가 이런 폰섹을 하게 될줄이야... 

폰섹을 하기로 작정했던것은 아니였지만 그녀와 통화중 섹스에 대한 충동이 일어나며 시작된 폰섹 이 내 온몸을 나른하게 했다. 폰섹을 통해 그녀도 약간의 흥분이 있었던지 제법 많은 양의 보지물을 흘렸다고 했다. 내 자지의 귀두에서도 맑은 애액이 계속 묻어나고 있었다. "우리 조만간에 만나자! 그래서 지금 전화상으로 밖에 할 수 없었던 것들을 직접 서로 해주기로 하 자!" "네~ 그래요.." 그녀와 폰섹을 나눈 후론 얼른 그녀를 만나고 싶은 마음밖에 없었다. 이틀후 난 손님과 점심식사 약속이 있어 나갔다 좀 늦을거라는 핑계를 대고 일찍 사무실을 나왔다. 그리곤 그녀를 만나기 위 해 그녀가 기다리고 있는 강남으로 향한다. 강남에 있는 그녀의 아파트근처에서 그녀를 내 차에 태운 후 미사리로 향했다. 그곳에서 조금은 한 적해 보이는 회집으로 들어갔다. 마침 그 가게안에는 문을 닫을 수 있는 자그마한 방이 있었다. 점심식사를 하면서도 내 마음은 그녀의 몸을 애무하고 싶은 마음으로 식사시간이 왜 그리도 길게만 느껴지던지.... 대충 식사를 하는둥 마는 둥 마친 나는 그녀옆으로 가 앉았다. 그리곤 그녀의 얼굴을 두 손으로 잡 고선 그녀의 입술에 입맞춤을 한다. 그녀의 체취가 나를 더욱 자극하고 있다. 그녀가 두팔로 내목 을 휘감으며 내 혀를 빨아들인다. 내가 미리 요구한 데로 그녀는 짧은 치마를 입고 나왔다. "어디 당신 그곳 좀 보자.. 다리 벌리고 앉아봐~ " 

그녀가 무릅을 세우며 다리를 벌리자 얼룩달룩한 무늬의 자그마한 팬티로 덮여져 있는 그녀의 보지 둔덕이 부끄러운 듯 그 모습을 드러낸다. 무릅을 조금 더 세워 벌리니 그녀의 가랑이가 찢어질 듯 팽창되며 가장 은밀한 부분만을 겨우 가리 고 있는 팬티의 아래부분에 보지계곡의 윤곽이 나타난다. 팬티아래의 틈사이로는 몇개의 음모가 그 사이를 비집고 나와있다. 그녀는 상체를 뒤로 젖혀 두팔을 엉덩이 뒷쪽 방바닥을 짚은 자세에서 최대한 하체를 벌려 보인다. 팬티위로 그녀의 은밀한 계곡을 찾아 손가락으로 지긋이 문질러본다. 부드러운 계곡 양편언덕이 따 뜻하다. 그 양언덕사이 은밀한 계곡을 위아래로 양옆으로 문질러 본다. 뒤로 몸을 젖힌 상태로 사타구니를 벌리고 앉아있는 그녀는 지긋이 눈을 감고 나의 애무를 즐기고 있다. 보지둔덕부분의 팬티양끝을 몰아쥐고 위로 바짝 치켜 올리니 끈처럼 말려진 팬티가 그녀의 계곡속 으로 파묻히며 팬티속에 감추어져 있던 그녀의 음모가 방긋이 그 모습을 드러낸다. 말려진 팬티를 사타구니 한쪽으로 밀어넣고 그녀의 계곡을 덮고있는 꽃잎사이로 손가락을 넣어 보 지속살을 어루만지니 그녀가 엉덩이를 앞으로 더 밀어내며 낮은 신음을 토한다. "하 아.. 헉!" 그녀의 계곡엔 어느새 보지물이 고이기 시작한다. "찔걱! 찔 걱! 쓱 쓰 윽..." 손가락으로 그녀의 계곡을 유린하기 시작하자 그녀의 몸에 움직임이 인다. "팬티 벗자!"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 그녀의 팬티를 발아래로 빼내자 그녀의 보지둔덕과 보지계곡 위에 그리 많지 않은 음모가 활짝벌려진 사타구니 사이에서 내눈을 어지럽힌다. 아 핥아주고 싶다. 어느새 나의 얼굴은 그녀의 사타구니사이에 묻힌다. 

그녀가 몸을 뒤로 더 똑?엉덩이를 조금 들어 그녀의 사타구니를 내 얼굴에 바짝 붙여댄다. "흐릅~ 후릅~ 쓱 쓰윽~ 쪼 옥~" "하 아 하 아.. 아 아 으 응~~~ " 타액이 범벅이 된 혀로 그녀의 공알을 핥고 입술로 그 공알을 지긋이 물어주기도 하며 혀를 꼿꼿이 세워 계곡으로 밀어 넣기도 한다. 그녀의 보지둔덕에 묻혀있는 코에서는 향긋한 비누냄새가 난다. 아마도 나오기 바로전에 샤워를 하 고 나온 듯 했다. "아 아 하 아.. 아 앙.. 여 보~~ " 그녀의 보지에서 많은 물이 흐르기 시작하며 그녀가 몸을 비틀기 시작한다. 비누냄새가 가득했던 사타구니에서도 지금은 약간은 비릿한 보지내음이 나기 시작한다. 손가락을 그녀의 계곡속에 넣고 넣다 뺏다를 반복한다. 그녀의 계곡에서 흘러나온 허멀건 애액이 계곡밑을 따라 항문을 타고 흘러 내린다. 나의 자지는 오래전부터 바지속 에서 갑갑한 몸부림을 하고 있었다. 나는 그녀에 대한 애무를 멈 추고 몸을 일으켜 세우곤 그녀의 얼굴앞에 내 사타구니부분을 들이댄다. "아 아 여 보~ 무릎꿇고 앉아서 내 자지를 빨아줘!" 어느새 내입에서도 여보라는 말이 나오기 시작한다. 허겁지겁 내 바지의 지퍼를 내린 그녀가 바지와 팬티틈새에 그 가느다란 손을 넣어 내 자지를 밖 으로 끌어내곤 두손으로 내 자지를 어루만지자 내 홍두깨는 마치 이순간을 기다렸다는 듯 그 대가 리를 꼿꼿이 세우며 연신 끄덕거리고 있다. 회음부가 짜릿해 온다. 

" 아 아~ 어서 빨아줘! " 그녀의 머리위를 두손으로 잡고 그녀의 얼굴을 내 사타구니에 밀어넣자 그녀가 입술로 귀두를 살짝 무든 듯 하더니 혀로 귀두 전체를 휘감아 ?는다. "아 아 으 음~~ 하 악!" 그녀의 머리가 전후로 왕복운동을 하며 거무스름한 내 홍두깨가 그녀의 입속으로 사라졌다 나타났 다를 반복한다. 허벅지와 엉덩이에 힘이 주어지고 회음부에 전율이 강하게 느껴진다. 몸을 숙여 자지를 빨고있는 그녀의 등너머로 손을 뻗어 그녀의 치마을 위로 들어올리니 마치 남성 의 귀두모양을 한 그녀의 새하얀 엉덩이가 위아래로 들썩인다. 더듬어 지는 뽀얀 엉덩이살이 무척이나 부드럽다. "하 악 ! 아 으~~ㅇ .... 우~ 더이상 못참겠다. 당신 보지속에 내 자지를 넣어보고 싶어! " "쩝! 쩝! 쭈~욱~ 쪽~... 으~ㅇ 여 기 선 안 돼 ..." 내 막대기를 부여잡고 연신 빨아대던 그녀 가 더욱 빠른 속도로 내 자지를 빨면서 대답한다. "우 우 윽~ 으 으 아.. 나 쌀 거 같 아.. 하 아 " 온몸에 짜릿한 전기가 흐르는 듯하며 항문에 힘이 주어진다. 양허벅지가 경직된다. "우우읍! 헉 !" 온몸의 힘을 내 몸중앙에 두고 내 사타구니를 그녀의 입에 강하게 밀어붙이자 내 그것이 몇번 꿈틀 거리더니 몸안에 있던 나의 분신을 그녀의 입안 가득이 쏟아붇는다. "컥! 으읍!" 정액이 목안 깊숙히 뻗어나갔는지 그녀가 숨이 막힌듯 잠시 멈칫거리다 입에 물고 있던 내 자지를 천천히 입밖으로 빼어낸다. 

번들거리는 자루가 빠져나오며 아직은 팽팽하게 긴장되어 있는 귀두가 그 끝에 하얀 정액을 머금고 그녀의 입밖으로 모습을 드러낸다. 그녀의 혀가 다시한번 내 귀두를 쓰다듬는다. 그녀의 그런 모습이 사랑스럽다. 가만히 그녀앞에 무릎을 굽히고 앉아 그녀의 입술에 가벼운 입맞 춤을 한다. "고마워. 당신 입으로 내것을 받아줘서.. 맛은 어땠어?" "아이 몰라~.... " 그녀가 수줍은 듯 눈을 흘기며 그녀의 작은 손으로 내 가슴을 토닥인다. "오늘 정말 당신과 한몸이 되어보고 싶었는데... 그렇지만 오늘 당신의 그 이쁜 보지를 볼 수 있 어서 너무 좋았어. " " .... " 그녀가 바지 밖으로 빠져나온 자지를 바지속으로 집어 넣어주며 바지의 지퍼를 올려준다. "얼른 바지 제대로 입어요. 이러다 종업원이라도 들어오면 어떻해요? " 그제서야 나도 번쩍 정신이 들었다. "어이쿠! 정말.. 하하.. 나와 당신이 서로 애무할 때 여종업원이라도 문을 열고 들어왔다면 어땟 을까? 하하..." "호호호호...." 한쪽 구석에 놓여있던 그녀의 앙증맞은 작은 팬티를 줏어 자신의 두발을 넣으며 그녀도 웃는다. 

오늘 뭐!  060-607-1111

성인야설 목록


Copyright © 캔디넷 문의 [email protected]l.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