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
공지:

황홀한 윗층여자 - 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3-17 03:26

본문

황홀한 윗층여자 - 하 





"으~예나 엄마~아~" 


"그렇게 부르지 말아요~예나에게 죄짓는 것 같아요~" 

그녀는 섹스중에 예나의 이름이 나오자 거북한 모양이었다. 그녀의 이름을 불러 주었다. 

"으~아영아~" 

그녀가 나의 어깨를 물어 주었다. 

"아~이름을 불러 주시니까 너무 좋아요~" 


"으흐~아영아~" 


"아~여~~보~아~" 

그녀는 꿈길을 걷듯 황홀경에 도취되어 무아지경의 경지를 헤메였다. 

"후~아영아~쌀거 같아~~으~~" 


"아~~여~보~넣어 주세요~당신의 것을 갖고 싶어요~아~" 


"아~여보~~~아영아~~으~~" 

나는 밀림의 맹수처럼 발정기의 암내나는 암컷을 올라타고 
울부짖으며 사정을 하였다. 그녀도 발악하듯 끙끙거리며 애액을 분비하였다. 
걸죽하고 끈적한 마지막 정액이 꾸물꾸물 페니스를 빠져 나와 음부안으로 흘러 들어갔다. 

"끄~~윽" 

충혈된 벌바의 밭에 한동안 고였던 정액의 씨앗들을 마구 뿌려대었다. 

그녀도 나의 엉덩이를 잡고 당기며 씨앗들을 깊이 파묻기 위해 페니스가 가급적이면 자궁깊이 박히도록 하여 사정하게 하였다. 배설의 쾌감이 페니스에서 온몸으로 퍼져 나갔다. 

"후~~" 

그녀의 젖가슴에 얼굴을 묻고 숨을 고르고 그녀도 두 손과 발을 내팽개치고 아무헐게나 널부러져 있었다. 

과격한 섹스뒤에 오는 후유증이 조금은 컸던거 같았다. 서로가 원하고 바라오던 것이 이루어진 것이다. 

잠시 냉정을 되찾고 그녀의 입술에 입을 대어 혀를 약간 밀어 넣어 보았다. 

입술이 열리며 나의 혀를 살짝 빨아주었다. 
그녀를 냉큼 들어 안고 욕실로 향하였다. 

서로에게 비누질을 해주며 다시 한 번 전의를 가다듬고 두번째의 전투로 돌입하였다. 
이번에는 엉덩이 뒤에서 공격을 가하였다. 

훗날 알았지만 그녀는 뒤에서 해주는 것을 무척 좋아하여 자주 이용하는 체위가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섹스를 나누었으며 이제는 밤이면 다정한 부부가 되어 마음껏 소리를 높여 외치며 격렬한 또는 가미로운 섹스를 나눈다. 

낮에는 이웃으로 밤이면 부부로 우리는 그렇게 만나고 있다. 그런데 어제는 그녀가 임신한 것 같다고 하였다. 

내가 익히 바라던 바여서 좀 더 긍정적으로 우리 관계를 발전시키고 노력하고자 하였다. 

베란다에서 그녀는 늘 나를 기다린다. 
오늘은 그녀에게 오랄을 해달라고 할 참이다. 

입속에 사정을 해도 그녀는 단물처럼 맛있게 삼킬 것이다. 그녀의 아파트 문이 사르르 열린다. 

"여~~보~어서 와요~" 

핑크빛 잠옷속으로 우유빛 살결이 훤히 드러나 보인다. 

"아영아~~" 

그렇게 우리는 또 부부가 되어 만난다. 

오늘 뭐!  060-607-1111

성인야설 목록


Copyright © 캔디넷 문의 [email protecte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