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
공지:

백분전쟁 - 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2-05 01:24

본문

백분전쟁 - 하 






한참을 흔들고 빨아주자 

"씹탱아, 단 한 방울이라도 흘리면 맞아! 다 먹어"하기에 전 아무 영문도 모르고 그냥 빨기만 하였습니다. 

"탁! 탁!"하고 쓰고 비리며 이상한 냄새도 나는 뜨거운 것이 제 목젖을 때렸습니다. 

구토가 나려 하였으나 다 안 먹으면 맞는 다는 그 말에 하는 수 없이 다 삼켜야 하였습니다. 

"씹탱아! 다 너 좋아 라고 먹게 하였다, 알아?"하고 대답을 하기를 바라기에 

"예"하고 말하자 다시 바로 제 몸 위에 몸을 포개고 

"이제 처녀막 깬다"하시기에 

"아저씨 그 것은 안 하면 안 되요"하고 울먹이며 말하자 

"씹탱아! 걸리 적 거리는 처녀막 깨어 준다면 고맙다고 해야지 말이 많아"하고는 좆으로 제 보지 둔덕을 비볐습니다. 

무서웠습니다. 

아마 제 짧은 생애에 그렇게 공포감이 강하게 느끼는 것은 처음이었습니다. 

"씹탱아 온 몸에 힘을 빼, 안 그러면 맞아"때린다는 말은 더 공포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하였습니다. 

"예"하고 저는 두 눈을 꼭 감고 입을 굳게 다물었습니다. 

"악!"굳게 다문 입으로 저는 소리쳤습니다. 

그 통증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대단하였습니다. 

그리고 더불어 복부의 포만감도 무서웠습니다. 

"씹탱아, 아파도 참아, 몇 일 있다가 또 하면 그 때부터는 안 아파"하고는 펌프질을 하였습니다. 

이제 빼지는 않을 것. 

어서 빨리 끝을 내 주기만 기다렸습니다. 

제 두 눈에서는 눈물이 한없이 흘러내렸습니다. 

소리를 내어 울면 맞을 것이 두려워 소리 없이 울었습니다. 

"악! 뭐예요?"아저씨의 좆이 제 보지 안에서 무겁게 끄떡거리더니 뜨거운 것이 보지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좆물"하고 간단하게 말하고 아저씨는 웃었습니다. 

순간 임신이라는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아기 배면 어떻게 해요"울상을 지으며 묻자 

"씹탱아 수술하면 간단해, 걱정 마"하기에 놀라며 

"저 돈 없어요"하고 말하자 

"씹탱아 누가 너더러 돈 걱정하라 했냐? 앞으로 임신하면 내가 수술비 대니까 씹탱이 넌 내 명령에 따라 보지나 벌려, 알았어, 이 씹탱아"하기에 

"예"하고 힘없이 대답을 하여야 하였습니다. 

그 후로 제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전까지 저는 이 기사 아저씨의 노예가 되어 가랑이를 벌리라는 

명령만 하면 시와 때를 가리지 않고 가랑이를 벌려야 하였습니다. 

그리고 세 번의 중절 수술도 받아야 하였습니다. 

그러나 반면으로 좋았던 것은 이 기사 아저씨는 섹스를 하고 나면 꼭 제 손에 용돈을 쥐어 주었습니다. 

그 후로 남자가 무서웠고 두려웠습니다. 

더더구나 섹스는...... 

그런데 최근의 일이었습니다. 

친구 집에가 놀다가 집으로 오고 있었습니다. 

"어~ 민 양 아니니?"소리 나는 곳으로 고개를 돌렸습니다. 

"어머! 이 기사 아저씨"저의 처녀막을 깨고 일 년 반을 넘게 저를 노예로 부리던 이 기사 아저씨가 틀림이 없었습니다. 

"이제 중년 티가 나는군"하고 웃는 이 기사 아저씨의 머리는 희끗희끗하게 힌 머리털이 나 있었습니다. 

"아저씨도 많이 늙으셨어요"하고 웃자 

"바빠?"하기에 

"아뇨"하고 대답을 하자 

"그럼 낮술이라도 한잔하지"하시기에 

"예"하고 대답을 하자 주위를 두리번거리더니 

"이 동네에는 마땅한 술집이 없군"하시기에 

"우리 동네가 본래 조금 그래요"하고 웃자 

"그럼 다른 곳으로 갈까?"하시기에 

"예"하고 대답을 하자 이 기사 아저씨는 마침 지나가는 택시를 잡고 저를 먼저 태우고 제 옆에 앉았습니다. 

"00동 00갈비 집으로 갑시다"하고 말하였습니다. 

"저...."하고 막 말을 시작하려하자 

"가서 이야기하자"하시고는 웃으며 제 손을 꼭 잡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 일입니까? 

아저씨가 제 손을 잡자마자 제 보지에서는 뜨거운 물이 흘렀습니다. 

그러나 애써 태연하게 앉자있다 목적지에 도착을 하자 아저씨와 저는 차에서 내려 식당 안으로 들어가 

자리를 잡고 마주보고 앉았습니다. 

"그 동안 날 많이 원망하였지?"아저씨가 음식을 주문하시자 종업원이 방문을 닫고 가자 말하였습니다. 

"아뇨, 한 번도 아저씨를 원망 안 하였어요"하고 웃자 

"고마워"하고 아저씨는 탁자 위에 있던 제 손을 다시 꼭 잡았습니다. 

정말 이상하였습니다. 

아저씨의 손길이 닿자마자 또 제 보지에서는 뜨거운 물이 흘렀습니다. 

"아저씨"저는 저도 모르게 그윽한 눈으로 아저씨를 보고 낮은 목소리로 불렀습니다. 

"왜? 참 시집은 갔고? 아이는?"아저씨는 여러 가지를 한꺼번에 물었습니다. 

"그럼요 애가 둘인걸요"하고 웃자 

"학교에 다니남?"하시기에 

"큰놈은 중학교에 올해 들어갔고 작은딸은 초등학교 사 학년 이예요"하자 

"참~세월도 빠르다, 민 양아 그렇지?"하시며 따라 웃으셨습니다. 

"아~이! 아저씨도 이제 애 엄마보고 끝까지 민 양, 민 양하고 부르시겠어요, 이제 민혁이 엄마라고 하시든지 

아니면 이름 부르세요, 제 입장도 생각하시고요"하고 눈을 흘기자 

"참 그렇지 수아야"하고 손을 잡고 흔들며 말씀하셨습니다. 

"네, 그렇게 부르세요"하고 웃자 

그러는 사이에 불고기와 다른 음식 그리고 술이 나왔습니다. 

아저씨가 저의 잔을 채워주시자 저도 아저씨의 잔을 채워드리자 잔을 드시더니 

"우리의 재회를 자축하며"라고 하시기에 저도 아저씨의 잔에 잔을 박치기 

"정말 반가워요, 김 기사 아저씨"하자 

"수아, 나 이제 용달 안 하고 장사해"하시기에 

"그럼 사장님"하고 부르자 

"무슨 얼어죽을 사장은...."하고 말을 흐리며 웃었습니다. 

"그래 장사는 어때요?" 

"요즘 잘 되는 장사 있다면 참말로 믿겠어?"하고 웃었습니다. 

그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 사이에 빈 병은 늘어만 갔습니다. 

그런데 이 기사 아니 이 사장님이 자리에서 일어나시더니 제 곁으로 와 앉으시며 제 손을 잡고는 

"수아가 허락한다면 옛날로 돌아가고 싶어"하고 그윽한 눈으로 저를 보며 손을 잡았습니다. 

"몰라요"하고 대답을 하는 제 몸은 이미 이 사장님의 품을 파고들었습니다. 

"그 옛날 수아의 아다를 깰 당시가 생각이 나는군"하시고는 제 입술을 탐하였습니다. 

남편이 골백번도 넘게 키스를 하고 섹스를 하였어도 못 느끼던 오르가즘이 이 사장님의 단 

한번 키스로도 느껴지며 보지에서는 뜨거운 물이 한없이 흐르고 있었습니다. 

또 이 사장님의 손은 어느새 제 가슴으로 파고들어 제 젖꼭지를 만지고 있었습니다. 

저는 압니다. 

젖꼭지를 만지는 이유를.... 

예전에도 이 기사 아니 이 사장님이 젖꼭지를 매만지면 당연히 저는 이 사장님의 바지 지퍼를 내리고 

좆을 끄집어내어 입으로 빨 준비자세로 먼저 주무르는 것이 그 옛날의 첫 과정이었습니다. 

바지 지퍼를 내리고 이 사장님의 좆을 끄집어내어 주물렀습니다. 

"수아, 안 잊었군"이 사장님이 긴 키스 끝에 말씀하시며 웃으시자 

"그럼요, 저에게 섹스를 처음 가리켜 주신 분과의 일인데...."하고 말을 흐리자 

"고마워, 자리 옮길까?"하시고 바지의 지퍼를 올리시며 말씀하셨습니다. 

"모....몰라요"하고 대답을 하자 일어서시며 제 팔을 당겨 일으켜 세우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집에서 저를 기다릴 아이들의 생각도 전혀 나지를 안 하였습니다. 

다만 축축한 팬티에 온 신경이 집중이 되었습니다. 

밖으로 나온 이 사장님은 이곳 저곳을 두리번거리시며 보시더니 

"저기 있다"하고 턱으로 여관을 가리키며 웃으셨습니다. 

"......"아무 말을 못하고 고개를 숙이자 

"가지"하고 앞장을 서서 걸어 가셨습니다. 

이 사장님이 여관 안으로 들어가시자 저도 주위를 한번 둘러보고 따라 들어갔습니다. 

이 사장님은 벌써 계산을 하셨는지 이층으로 성큼성큼 올라가시며 손짓으로 저에게 올라오라고 하셨습니다. 

저는 이 사장님을 다라 올라가 이 사장님이 연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정말 수아가 보고 싶었어"방으로 들어서자 이 사장님은 저를 끌어안으시며 말씀하셨습니다. 

"저도"하고 말을 내 뱉으려는 순간 이 사장님은 저를 침대 위로 넘어트리며 입술을 입술로 막고 키스를 하셨습니다. 

정말 이상하였습니다. 

남편이 아무리 보지에 좆을 박고 쑤셔도 못 느끼던 오르가즘이 절정으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서둘러 아저씨의 손이 제 가슴으로 파고들기 전에 아저씨의 바지 지퍼를 내리고 좆을 만지작거리며 시계를 보았습니다. 

정확하게 여관방의 시계는 2시 25분을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순간 막내가 학교에서 집으로 왔겠구나 하는 생각은 들었습니다. 

혼자 잘 놀고 있겠지 하는 생각을 하며 아저씨의 성이 난 좆을 주무르자 아저씨의 손도 제 

바지의 지퍼를 내리고 손을 넣고 팬티 안의 보지를 쓰다듬어 주셨습니다. 

"역시 수아 보지가 난 좋아"하시며 벌떡 일어나 제 바지를 내리시며 웃었습니다. 

"아~이! 몰라요"하며 저는 서둘러 상의를 벗었습니다. 

"끌러주세요"하고 등을 돌리자 

"오~이 탐스러운 유방"하시며 제 브래지어를 끄르고 양손으로 제 가슴을 감싸주었습니다. 

"아~흑"하는 신음이 제 입에서 나왔습니다. 

아저씨는 서둘러 옷을 벗어 던지시더니 

"나 수아 보지 빨고싶어"하시기에 

"저도"하는 말이 떨어지자마자 69자세로 몸을 포개시고 제 보지를 빨기 시작하시자 저도 아저씨의 

좆을 입으로 빨며 손으로 흔들기 시작하였습니다. 

막 달아오르는 제 보지가 너무도 좋았습니다. 

단 한번도 못 느꼈던 오르가즘은 저를 못 살게 만들고도 남았습니다. 

저의 신음은 아저씨의 좆에 걸려 밖으로 못 나오고 입안에서 맴돌았습니다. 

"아~남편과도 이런 기분이 들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을 하며 아저씨의 좆을 힘차게 흔들었습니다. 

"수아 그 솜씨는 아주 여전하구나"아저씨가 제 보지를 빨다 말고 고개를 들어 말씀을 하시자 더 힘이 났습니다. 

"몰라요"라고 말하고는 다시 입으로 빨며 흔들었습니다. 

아저씨도 제 보지에서 흐르는 씹물을 목구멍으로 삼키시느라고 정신 없이 빨았습니다. 

"으~"하시자 제 목젖을 강하게 아저씨의 좆물이 때리며 나왔습니다. 

"꿀~꺽!,꿀~꺽!"좆물이 제 입으로 들어오자 저는 한 방울이라도 흘리지 않으려고 목구멍으로 삼켰습니다. 

그 옛날처럼 상큼한 맛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좋았습니다. 

또 그 양도 그렇게 옛날처럼 많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좋았습니다. 

"예전보다 맛이 못하지?"아저씨가 제 입에서 좆을 빼고 돌아누우며 말씀하셨습니다. 

"아뇨! 좋아요"하고 아저씨를 보고 웃는 순간 아저씨의 좆이 제 보지 구멍으로 파고들었습니다. 

"아~흑"저는 비명을 지르며 아저씨의 등을 힘차게 끌어안았습니다. 

"아~몇 년 만에 제대로 구멍을 찾았나"아저씨가 웃으시며 말씀하셨습니다. 

"저도 얼마나 이 순간을 기다렸는지 몰라요"하고 말하자 

"왜 남편하고는 잘 안 돼?"하시기에 고개를 끄덕이며 

"남편하고는 단 한번도 못 느꼈어요"하고 서글픈 미소를 짖자 

"앞으로 내가 수아가 느끼게 하여 주지"하시며 펌프질을 하셨습니다. 

"아! 어머! 어머! 나 몰라 아저씨 더 빨리, 아~악 그래요 아이고"하고 소리치자 

"헉! 수아 보지가 내 좆을 문다, 헉!" 

"몰라요, 아저씨 좆이 너무 크고 좋아요, 엄마야 엄마, 나 죽어" 

"버~억 탁! 버~억 탁! 허~억 허~억"아저씨가 제 보지를 쑤시는 소리와 아저씨의 살과 제 살이 부딪치는 소리만 온 방의 정적을 깨었습니다. 

"여보 더 빨리 미치겠어, 아~또 오른다 올라, 여보 나 죽어"저는 마구 도리질을 치며 울부짖었습니다. 

황홀! 

그랬습니다. 

황홀 그 자체였습니다. 

이런 즐거움을 모르고 살아온 제 과거가 불쌍하였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그 황홀감을 느끼게 하여주시는 아저씨가 무척 고맙게 느껴졌습니다. 

"아이고 나 죽어, 여보 나 죽어, 응 나 죽는다고"아저씨의 손톱이 아저씨의 등으로 파고들었습니다. 

"부~욱, 칠~벅 부~욱 칠~벅"얼마나 많은 씹물이 나왔는지 이제는 아저씨가 제 보지를 쑤시던 소리도 달라졌습니다. 

"여보~"하고 외치고 정신을 잃어버렸습니다. 

"수아! 수아!"아저씨가 제 뺨을 때리며 불렀습니다. 

"끄~응" 

"이제 정신이 들어?"아저씨가 저를 바라보며 물었습니다. 

"예"하고 대답을 하자 아저씨는 웃으시며 다시 펌프질을 하셨습니다. 

"그렇게 좋아?" 

"죽는 줄 알았어요, 어머 또 올라요, 자기야 나 또 오른다 올라, 엄마 나 죽어" 

"나도 너무 오랜만에 빠구리 하니까 좋아, 허~억"하셨습니다. 

무슨 뜻인지도 몰랐습니다. 

너무 황홀감에 빠져있었으니까요. 

"으~나온다"하시며 저의 몸 위에 쓰러지셨습니다. 

"아~들어와요"아저씨의 좆물이 제 씹물과 마침내 제 보지 안에서 성대하게 합류를 하고 있었습니다. 

"수아, 나랑 자주 만나 줄 거야?"아저씨는 좆물을 제 보지 안에 싸시며 물었습니다. 

"이미 전 아저씨 여자예요"하고 웃자 

"실은 나 아내와 사별하였어" 

아~!아저씨에게는 안된 일이었지만 저는 그 말이 얼마나 반가웠는지 몰랐습니다. 

아저씨의 집으로가 떳떳하게 빠구리를 할 수가 있겠다는 생각에...... 

"애들은?"하고 묻자 

"큰 아이는 시집갔고 작은 아이는 서울에서 직장에 다녀"하시기에 

"그럼 식사는?"하고 묻자 

"대충 사먹기도 하고 그래"하시는 말을 제 가슴을 후비는 듯 하였습니다. 

"제가 매일 밥 해드릴게요"하자 

"집에서 알면 어쩌려고?하시기에 

"낮에는 시간 많아요"하자 아저씨는 다 싸셨는지 좆을 보지에서 빼시고 일어서시기에 허벅지를 잡고 일어나 

"?~?!"아저씨의 좆물과 제 씹물이 함께 묻은 아저씨의 좆을 입으로 빨며 아저씨를 올려다보며 웃자 

"수아, 너무 고마워"하시며 저의 손을 잡고 욕실로 갔습니다. 

방에서 나오면서 벽에 걸린 시계를 힐끔 쳐다보았습니다. 

4시 5분. 

아저씨와 저는 정확하게 백 분의 정사를 가졌습니다. 

너무나 짧은 시간인줄 알았는데..... 

백 분 전쟁은 그렇게 끝이 났습니다. 

저의 새로운 일과는 바로 다음 날부터 시작이 되었습니다. 

아침에 남편과 애들이 집을 나서면 뒤 따라 저도 집을 빠져나와 아저씨의 집으로 갑니다. 

아저씨는 저를 보시면 먼저 안방으로 가 질펀한 섹스를 즐기게 하여 주시고 집을 나가시면 

저는 준비해간 재료로 밑반찬과 밥 그리고 국을 끓이고 복고 한 다음에 문을 잠그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집으로 와 설거지도하고 청소도 한답니다. 

마치 저는 아저씨의 아내가 된 기분으로..... 

아저씨와 새로운 신혼살림을 하는 기분으로...... 

오늘 뭐!  060-607-1111

성인야설 목록


Copyright © 캔디넷 문의 [email protecte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