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디넷은 성인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일본,호주,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
공지:

백분전쟁 - 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2-03 01:16

본문

백분전쟁 - 상 





생각만 하여도 짜릿짜릿한 기분이 지금도 듭니다. 

만약 여러분들 중에 저를 탐하고 싶으신 분이 계신다면 지금부터 제 이야기를 들으시고 그 

정도로 하여 줄 자신이 계시다는 분은 저를 찾아도 무방하지만 그렇지 않은 분은 미리 사양합니다. 

무려 백분 간을 저의 몸을 뜨겁다 못해 실신의 경지에까지 이르게 한 그 섹스......... 

지금 저는 그 이야기와 다른 이야기를 여러분들 앞에서 이야기를 시작하기도 전에 생각만으로도 

제 보지가 달아오르고 그와 동시에 축축하게 팬티가 젖어 옮을 느끼며 얼굴이 붉어집니다. 

그랬습니다. 

평소에 제 남편이 밤만 되면 저에게 끊임없이 섹스를 요구하였고 그러면 저는 몸을 사리며 그 섹스를 피했습니다. 

저는 섹스를 아이를 낳기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섹스의 경이로움이나 즐거움을 전혀 느껴보지 못한 저를 남편은 석녀니 병신이니 하며 비웃었습니다. 

저 역시 제가 섹스의 맛을 전혀 모르는 석녀로 알았으니까요. 

"이거 원 섹스를 할 때마다 마치 나무토막을 끌어안고 하는 맛이군" 

이 말이 저와 섹스를 하면서 마다 는 남편이 저에게 하는 불평입니다. 

또 저는 섹스를 억지로 하고 나서 뒤처리도 항상 불만이었습니다. 

보지에서 좆물이 흐르는 그 기분이라...... 

정말 싫었습니다. 

섹스라는 그 자체가........ 

물론 제가 섹스 기피증이 있게 된 이유는 있습니다. 

강간! 

지금 생각하여도 소름이 끼치는 사건은 제가 고등학교 이 학년 때의 일입니다. 

우리 집은 그다지 형편이 안 좋았습니다. 

야간으로 여상을 다니며 낮에는 아르바이트로 학비와 용돈 그리고 일부의 생활비도 제 목이었습니다. 

주경야독! 

저의 고등학교 시절을 두고 그 단어가 나왔는지 모르죠. 

슈퍼마켓이나 분식 집 아니면 패스푸드 점 등등 많은 곳에서 일을 하였습니다. 

친구와 놀고 떠들 시간이 없이 저는 돈을 벌어 아버지의 약값을 마련하여야 하였고 엄마는 생활비를 벌었습니다. 

또 타지로 유학을 간 대학에 다니는 오빠도 자신이 벌어서 생활을 하였고 등록금도 마련하였습니다. 

제가 고등학교 이 학년에 오르면서 구한 아르바이트 자리는 그래도 안정이 된 용달 사무실에서 

전화를 받고 배차를 하는 일로서 틈틈이 책도 보고 공부도 할 수가 있었고 급료도 들쑥날쑥 하지를 않고 안정적이었습니다. 

그 용달 사무실에 있던 차는 16대로 기사 님들은 거의 사무실에 들어오기가 무섭게 배차를 받고 나가서 

거의 온 종일 밀린 공부를 하다가 엎드려서 잠을 자기도 하는 여유 있는 직장생활이 계속되었습니다. 

음력으로 끝자리가 9와 0이 있는 날은 차가 없어서 힘이 들기는 하였습니다. 

뭐, 손 없는 날이라 이사를 하면 좋다고 하여 사전에 예약을 하여야만 배차를 받을 수가 있을 정도로 차는 딸렸습니다. 

그 날도 아마 그런 날이었을 것입니다. 

더구나 공휴일과 일치된 날이었습니다. 

공휴일이나 일요일에는 학교를 안 가기 때문에 늦게까지 사무실을 지켜야 하였습니다. 

그런 날은 마지막으로 들어온 차가 번호패를 걸고 저를 저희 집까지 태워주는 것이 불문율이었습니다. 

"민 양아, 내가 말 번이냐?"가장 늦게 온 이 기사 아저씨가 사무실에 들어서며 물었습니다. 

"예, 이 기사 아저씨가 제일 늦게 오셨어요"하고 웃자 

"그럼 사무실 문 잠그고 가자"하고는 번호패를 걸었습니다. 

"예, 김 기사 아저씨 늦게까지 일하시고 돈 많이 벌었어요"하고 웃으며 묻자 

"뭐, 많이 벌면 뭐하냐, 먹고 살 정도만 벌면 되지"하고 이 기사 아저씨도 저를 따라 웃었습니다. 

"그래도 저 같으면 돈이 많았으며 좋겠어요"하자 

"그건 그래, 타"하시고는 운전석으로 가 시동을 걸었습니다. 

"이렇게 마치고 집에 가면 뭐 하니?"김 기사 아저씨가 운전을 하며 물었습니다. 

"전 정말 집에 가는 게 싫어요"하고 말하였습니다. 

정말 그 당시에 저는 집으로 가는 것이 무척 싫었습니다. 

단칸방에 그도 아랫목을 아버지가 차지하고 누워서 골골거리는 모습은 정말로 저를 집으로 

가는 것을 싫어하게 만들었고 또 김치 하나로 밥을 먹어야 하는 것도 무척 싫었습니다. 

그 김치도 엄마가 다니는 식당에서 손님 반찬으로 나갔다가 남긴 것을 엄마가 모아서 가져온 것이었습니다. 

오늘 뭐!  060-607-1111

성인야설 목록


Copyright © 캔디넷 문의 [email protected]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